[보도자료] 새만금호 죽음의 호수로 치달아. 2015년 최악의 수질, 6급수로 악화

2015년_1~5월_새만금호_수질_평균.hwp

보도자료_새만금호_죽음의_호수되나.hwp

[보도자료] 새만금호 죽음의 호수로 치달아.  2015년 최악의 수질, 6급수로 악화

수질개선사업 15년, 이제 새만금에 응답할 때

새만금호에 대한 수질 중간평가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새만금호의 수질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전북녹색연합의 확인결과 2015년 1월부터 5월까지, 새만금호의 중간지점에서 수질이 6급수를 나타내 최악의 수질등급을 나타냈다.

새만금호의 중간지점인 ME2지점에서의 수질은 화학적산소요구량(COD)기준으로 10.88mg/L 기록하였으며, DE2지점에서는 11.96mg/L를 기록해 두 지점 모두 6급수(10mg/L초과)의 최악의 수질등급을 나타냈다. 두 지점에서 6급수 이하의 수질을 나타낸 것은 새만금방조제가 만들어 지고 처음 있는 일이다.

또한, 연평균 수질뿐만이 아니라 지난 15년간, 1~5월 기간중에 새만금호 중간지점에서 수질이 6급수 이하로 악화된 것도 새만금방조제가 만들어 지고 처음있는 일이다.  수질이 6등급으로 악화됐다는 것은 물고기가 살 수 없을 정도로 물이 오염됐음을 뜻한다.

새만금호가 아직도 바닷물이 유통되는 가운데서 이처럼 수질이 악화된 것은 매우 충격적인 것이며, 완전 담수화를 추진할 경우의 수질을 예측할 수 있는 것이어서 특단의 수질관리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2015년 ME2지점과 DE2지점에서의 염도는 각각 13.2‰ 과 19‰를 기록해 여전히 바닷물이 유통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새만금호의 수질이 중간지점에서 6급수의 최악을 보인 가운데, 상․하류를 포함한 13개 전 지점(2007~2010년, 12개 지점)의 수질평균도 COD기준으로 8.14mg/L를 기록해 5급수의 수질을 나타냈으며, 새만금호 전체의 수질평균이 5급수 이하로 악화된 것도 처음있는 일이다.

환경부는 오는 6월까지 새만금 수질 중간평가를 실시하며, 이를 통해 오는 10월 새만금위원회에서 새만금호 담수화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와 전북도는 지난 15년간 2조 5천원억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새만금호 수질개선사업을 실시하였다. 그럼에도 새만금호의 수질이 개선되기는 커녕 오히려 죽음의 호수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는 당초 새만금호의 담수화를 통해 새만금호 상류에서 4급수, 하류에서 3급수의 수질을 달성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수질계획은 불가능한 것이라는 것이 이미 확인되고 있으며, 시화호가 이를 증명하였다. 정부와 전북도는 아직도 수질개선사업이 부족하다고 변명할 수 있는지? 겸허하게 반성해야 하며, 이제 책임 있는 결단을 할 때이다.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정부와 전북도는 새만금호의 담수화계획이 불가능한 것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하며, 담수화계획 유지가 오히려 장기적으로 새만금개발에 차질만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시화호와 같이 해수유통으로 수질관리계획을 변경해야 한다.

전북녹색연합은 정부와 전북도에,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새만금수질 중간평가를 책임있게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더불어, 새만금호 담수화계획의 포기와 해수유통으로 수질관리계획의 변경, 환경친화적 개발로 새만금계획을 수정할 것을 제안한다.

2015년 6월 16일

#참고자료: 2015년 1~5월 새만금호 수질 평균

■문의: 전북녹색연합 한승우 사무국장 (010-6253-8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