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벼 사용화반대 전북도민행동의날 결의문] 유전자조작(GMO)은 대안이 아니다. 전라북도를 황폐화시킬 농진청 GM작물 개발 중단하라!

<농진청 유전자조작벼 상용화 반대 전북도민행동의날 결의문>

 

유전자조작(GMO)은 대안이 아니다.   전라북도를 황폐화시킬 농진청 GM작물 개발 중단하라!

 

P1150863-1

2014년 8월 전라북도에 입주한 농촌진흥청이 전라북도의 농업을 위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전라북도에 입주한 다음해인 2015년부터 전주시와 완주군에 유전자조작(GM) 농작물을 대대적으로 시험재배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5년에 농진청이 GM작물의 위해성검사를 위해 전주시와 완주군에 시험재배를 승인한 품목이 벼와 사과, 콩 등 7개 작물에 해당하며, 면적은 115개 시험포장에 206,713㎡(20ha)에 달한다. 이제, 바야흐로 전라북도가 대한민국에서 유전자조작의 개발과 확산의 중심지가 된 것이다.

더욱이 농업진흥청은 위해성검사를 위한 시험재배외에도 2015년 현재 농작물과 가축, 곤충 등 170여종에 대한 GMO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20여 품목에 200여종을 개발한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제 농촌진흥청은 농촌진흥청이 아니라 GMO진흥청으로 불러야 할 상황이다.

유전자조작생명체는 미국에서 1996년 상업화된 이후 불과 20여년의 짧은 생명역사를 가진 것에 불과하며, 아직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다. 오히려 프랑스 등 유럽의 연구기관에서는 유전자조작 농산물이 장기손상과 수명단축, 종양과 암, 알레르기와 불임 등을 유발한다고 연구보고하고 있다.

그럼에도, 농진청은 GM작물 개발의 필요성에 대하여 ‘글로벌 종자시장 진출을 위한 GM작물 기술경쟁력 확보 필요’ ‘작물생산성 제고’와 ‘농약사용 절감’ 등을 이유로 들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유전자조작 경작지는 무차별한 제초제 살포와 독성물질 확산으로 땅의 생산력은 떨어지고 단위면적당 생산량이 GM작물을 재배하지 않는 유럽보다 오히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진청은 GM종자개발을 통해 글로벌종자시장에 진출하는 것보다는 식량자급과 식량안보 해결을 위해 우선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본연의 임무일 것이다.

애초, 다국적종자회사들의 GMO개발은 생산성과 편리성으로 가장하고 있을 뿐 자신들의 GM종자와 제초제를 팔아 이윤을 극대화하고, 불임종자를 만들어 농민을 종속시키고 착취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 그리고, 다국적종자회사의 이윤을 위해 농민에게 남겨지는 것은 오직 죽음의 농지일 뿐이다. 농진청은 더이상 다국적종자회사들의 생명유린과 농지착취, 농민착취에 부화뇌동하지 마라!

농촌진흥청은 호남평야 한복판에서 GMO개발이라는 위험천만한 도박놀음을 하면서도 전라북도와 농민들에게 어떠한 설명이나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 우리 전북도민과 농민들은 이 땅의 주인으로서 농진청에 전라북도의 미래를 내맡길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

오늘, 전라북도 농민과 도민들은 농촌진흥청에 엄중히 경고한다. 더 이상, 전라북도에서 유전자조작농작물을 생산하지 마라! 유전자조작농작물로 호남평야와 대한민국의 농지를 오염시키지 마라! 만약, 농촌진흥청과 정부가 전북도민의 뜻을 무시한다면 전북도민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농진청 GM작물을 제거하기 위한 직접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분명히 경고한다.

우리는 농촌진흥청이 GMO진흥청이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생명을 살리고, 농업를 살리고, 농민을 살리는 농촌진흥청으로서 전라북도민의 사랑을 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오늘, 여기 모인 전라북도 농민과 도민들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전라북도의 농업을 지키기 위해 다음과 같이 다짐한다.

 

  1. 농진청 유전자조작벼 파종 막아내고, 호남평야 지켜내자!
  2. 농진청 유전자조작농작물 개발 막아내고, 국민농업 지켜내자!
  3. 유전자조작 앞장서는 농진청 GM작물개발사업단 해체하자!
  4. 유전자조작 농산물 추방하고 국민건강 지켜내자!

 

2016년 4월 29일

 

농진청 유전자조작벼 상용화반대 전북도민행동의날 참가자 일동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