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정맥과 인물]호남의병창의동맹단과 이석용 의병장

[호남의병창의동맹단]과 이석용 의병장 – 유달리

호남정맥의 대표적인 산 중에 하나인 마이산은 옛 부터 신비로운 영산으로 여겨졌다. 때문에 마이산과 관련된 많은 역사와 설화가 전해져 내려온다. 1979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마이산의 남쪽 공원입구에는 단군과 태조 이성계, 세종대왕, 고종 등 임금 4위와 조선의 이름나고 충성스런 유림 41위, 1905년 을사조약 이후 순국한 34명의 선열 등을 모신 이산묘(駬山廟)가 있다.

최초 창건한 1925년에는 이태조와 조선말의 거유(巨儒) 연재 송병선, 면암 최익현을 모시고 이산정사(駬山精舍)라 칭하였다. 그 후 1946년 단군과 세종대왕을 모셔 이산사(駬山祠)로 개칭하였으며, 이후 조선개국이래 명유 40위와 고종, 을사년 이후 순국한 선열 33위를 모시고 1948년 이산묘(廟)로 개칭하였다. 이산묘는 현재 네 명의 임금과 조선의 명현, 순국열․의사 79위를 모신 국내 최대의 사당이다.

마이산에 이산묘를 지은 것은 이성계가 운봉에서 왜구를 물리치고 금척몽을 꾼 뒤 이곳을 거쳐 한양으로 올라갔으며, 연재와 면암선생이 여러 차례 방문한 곳이고, 특히 정재 이석용 의병장이 호남의병창의동맹단을 결성하고 마이산의 용바위에서 고천제를 지내는 등 민족의 얼이 깃들어 있는 곳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imgright|2009082376064.jpg|300| |0|1]「호남의병창의동맹단」을 결성한 이석용 의병장은 호남정맥의 팔공산(1151m) 중봉인 성수산(876m)자락의 임실군 성수면 상동리 삼봉촌에서 1878년 태어났다. 이석용은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의병을 일으킬 것을 결심하고 임실, 장수, 진안, 남원, 함양, 순창, 곡성 등지를 돌며 의병을 규합하였다. 마침내 1907년 8월 27일 임실 성수산 상이암에서 거의를 논의하고 1907년 9월 12일 마이산 용암에서 500여명의 의병을 모아 고천제(告天祭)를 지내고 출정식을 거행하였다.

이 날 의병장으로 추대된 이석용의 나이 29세였다. 의병장으로 추대된 이석용은 단상에 올라 “우리의 지극한 정성을 다하여 하늘에 아룁니다. 우리의 의병동맹은 한 몸이 되어 순국함으로써 나라와 가정을 만세토록 보전할 것입니다. 충성함은 공(公 )이며 효도는 사(私)인즉 만약 두 마음을 품었다면 하늘이 벌주소서”라고 결연한 마음으로 맹세하였다.

용바위에서 출정식을 가진 호남의병은 9월 13일 진안읍을 기습하여 1년여 만에 진안읍을 왜적으로부터 수복하였다. 호남의병창의동맹단은 2년 여 동안 진안, 용담, 장수, 임실, 전주, 순창, 광주, 곡성, 남원, 운봉, 함양 등지를 누비며 왜적과 크고 작은 접전을 벌여 수많은 전과를 올렸다. 그러나, 1909년 일제의 호남의병토벌대에 의해 대대적인 공격을 받고 후일을 기약하며 의병을 해산하였다.  

이석용의병장은 이후 1910년 8월 29일 한일합방이 되자 다시 옛 동지들을 규합하여 1911년 3월 비밀조직을 결성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왕을 암살하고자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으며, 1912년 ‘임자년 동밀맹단’을 결성하고 중국에서 활동하고자 하였으나 옛 동지의 배신으로 일본경찰에 체포되어 1914년 4월 대구형무소에서 교수형을 당했다. 임실군 성수면에는 이석용 의병장과 28의사를 모신 소충사가 있다.